강남오피 가이드





강남오피 가이드 밤의달리기 3구( 강남유흥 · 서초오피 · 송파오피 ) 밤달 의 '주택공급 가뭄'이 이어지면서 대체 주거 상품인 오피스텔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기존 오피스 텔의 신고가 행진은 물론, 신규 분양 단지의 완판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최근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까지 짙어지면서 강남권 오피스텔의 강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 강남 3구에서 분양을 했거나 분양을 앞둔 단지는 일반 분양 기준 478가구에 불과하다. 지역별로 송파구 378가구, 강남구 100가구에 그친다. 서초구에 예정된 아파트 물량은 아예 없다.


강남권에서는 올해뿐만 아니라 수 년간 '분양 가뭄'이 이어졌다. 2018년 2464가구, 2019년 4126가구, 2020년 3514가구, 2021년 253가구에 불과했다.


공급량이 적은 아파트 대신 주거용 평면을 갖춘 고급 오피스텔에 수요가 몰리면서 이들 단지의 몸값을 끌어올리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논현로얄팰리스(2005년 12월 입주)' 전용 206㎡는 지난 4월 28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최고가였던 지난해 10월의 거래가(27억5000만원)를 갈아치웠다.


도곡동에 자리한 '타워팰리스 1차(2002년 10월 입주)' 전용 121㎡는 지난 3월 29억원에 손바뀜 했고, 인근 'SK리더스뷰(2005년 10월 입주)' 전용 139㎡는 24억원에 신고가를 새로 썼다.

조회수 29회댓글 0개